홈으로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시작페이지로

 HOME > 속회모임 > 말씀묵상
작성일 : 2011-09-21 02:38:49
 
bodye-QT 기득권 (9-20-11 화 /사도행전 15:1-11)
 글쓴이 : 하루살이
조회 : 6,417  

e-QT 기득권 (9-20-11 /사도행전 15:1-11)

-

“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빼낸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이것은 기득권을 지키려는 사람들이

상대를 견제하며 하는 말입니다.

-

기득권은 “이미 가지고 있는 권리”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권리를

내어 놓으려고 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감돕니다.

-

“어떤 사람들이 유대로부터 내려와서 형제들을 가르치되

너희가 모세의 법대로 할례를 받지 아니하면 능히 구원을 얻지 못하리라 하니” (1)

-

하나님 나라에도 기득권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오순절 사건이후 성령님의 역사로 복음이 예루살렘과 유대,

사마리아를 지나 땅 끝에 있는 이방 사람들에게까지 전파되었습니다.

복음을 먼저 받은 유대인들이 유대적 복음을 여전히 말하고 있었습니다.

-

그들은 안디옥으로 와서 할례를 받지 않으면

구원을 받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로인해 바울과 논쟁이 있었습니다.

-

이 일로 인해 안디옥 교회는 사도와 장로에게

이 문제에 대한 답변을 듣기 위해 예루살렘으로 갔습니다.

-

“바리새파 중에 믿는 어떤 사람들이 일어나 말하되

이방인에게 할례 주고 모세의 율법을 지키라 명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니라” (5)

-

이런 분위기는 예루살렘에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바리새인 중에 예수 믿은 사람이 말하기를

이방인들이 예수 믿으려면 할례를 행하고

율법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것이 인간의 한계입니다.

자신들이 믿었던 방식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방식을 주님의 말씀보다 우선시 하고 있습니다.

-

내가 살았던 방식이 가장 편안합니다.

상대도 그래야 편하다고 생각해서 권합니다.

권해서 듣지 않으면 강요하기 시작합니다.

이것이 갈등의 시작입니다.

-

신앙생활에도 자신의 방식을 고집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신앙생활에서 기도가 가장 중요하기에

기도하지 않는 사람은 다 우습게 보입니다.

성경을 모르는 사람을 한심하게 생각됩니다.

자신의 입장에서 중요하다는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

“우리가 저희와 동일하게 주 예수의 은혜로

구원 받는 줄을 믿노라 하니라” (11)

-

베드로 사도는 어떤 전제를 가지지 않고

주님께서 어떻게 말씀하시지는 지를 말했습니다.

할례도 율법도 아닌 예수의 은혜로 구원받는 다고 말했습니다.

-

주님께서는 베드로를 이미 훈련시키셨습니다.

원래 베드로도 이방인에게 가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런 선입관을 내려놓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이런 갈등을 해결하도록 준비하셨습니다.

-

베드로는 유대인 중심의 복음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예루살렘 중심의 복음도 아닙니다.

성경에서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증거 했습니다.

-

기득권은 내 주장을 합니다.

내 방식을 고수합니다.

그래서 남에게 멍에를 씌웁니다.

진리가 아닌 다른 것을 주장합니다.

-

하나님 앞에 겸손하게 있지 않으면

나도 모르게 자기주장을 하게 됩니다.

그로인해 복음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

다른 것이 나를 주장하지 않고,

진리의 말씀이 나를 주장하기 원합니다.

내가 중심에 서지 않고

주님께서 중심에 서시기 원합니다.

-

기득권과 선입관을 내려놓고

퍼온 글

 bodye-QT 서로 배려하며 (9-21-11 수 /사도행전 15:12-21)
      
bodye-QT 기득권 (9-20-11 화 /사도행전 15:1-11)
 bodye-QT 막힘과 열림 (46절) (9-17-11 토 /사도행전 13:44-52)

남겨진 댓글 (0)
 
      
 

온라인상담 온라인예약 진료후기 오시는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