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T

시편 32 -33 편 (2019,5,15)

         오늘은 시편 32-33편을 묵상합니다.
32편에서 다윗이 자신이 죄 가운데 고통하다
얼마나 힘든 과정을 통해 용서함을 받았는지를 고백합니다.
그가 이렇게 마스길을 쓸수 있었던것은 하나님께서 용서하시고 참 평강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죄는 정신,영혼 그리고 우리의 육체까지 공격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처참한 상황에서 건짐받을수있는 유일한 길이 죄를 고백하고,
십자가 보혈의 공로로 다시 일어서는것임을 압니다.
내 힘으로는 절대로 할수 없는일을 예수님께서 해주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눈물의 감사를 하지 않을수 없습니다.
오늘도 죄가운데서 나를 구원해주신 주님을 의지하여 나아가는 하루가 되겠습니다.

No.
Title
Author
Date
Read
357
zionkumc
05/21
46
356
zionkumc
05/20
54
355
zionkumc
05/19
49
354
zionkumc
05/17
59
353
zionkumc
05/16
51
351
zionkumc
05/14
50
350
zionkumc
05/14
49
349
zionkumc
05/12
63
348
zionkumc
05/11
59
347
zionkumc
05/09
56
346
zionkumc
05/08
54